“미얀마 국민들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미얀마 국민들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1.04.05 19:40
  • 게재일 2021.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캠퍼스에 부는 민주화 지지운동 바람 위덕대가 이끌어
폭력적 시위진압 즉각 중단 등 담긴 호소문 낭독 후 SNS 인증
경북대학연합 중심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서 규탄 목소리 높여
5일 위덕대학교 총학생회가 ‘미얀마 군부의 폭력 진압 중지 릴레이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서면서 독재 저항의 의미이자 미얀마 평화시위대를 상징하는 세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우리 대학생들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5일 위덕대학교 본관 앞에서 진행된 ‘미얀마 군부의 폭력 진압 중지 릴레이 챌린지’ 이후 만난 이다영 위덕대 총학생회장이 말을 꺼냈다. 위덕대 총학생회는 이날 미얀마 군부 사태와 관련해 △폭력적인 시위진압 즉각 중단 △평화적 시위 보장 △타국의 인도적 지원 허용 등의 내용이 담긴 호소문을 낭독하고서 이를 사진으로 남겨 SNS에 인증하는 형식의 캠페인을 진행했다. 위덕대 다음 주자로는 영남신학대학교가 지정됐다.

경북도 내 대학들 중 가장 먼저 미얀마 사태에 목소리를 낸 위덕대 학생들은 미얀마 사태를 ‘남의 나라’일이 아니라고 했다.

이다영 총학생회장은 “우리도 ‘5.18’이라는 아픈 역사가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일이고, 그 유가족들 역시 아픔을 겪고 있다. 남의 나라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런 사회 문제에 우리가 참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들의 정치상황에 대해 뭐라고 할 수는 없지만, 사람의 생명을 앗아가면서 (시위대)진압을 해야 한다는 건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위덕대 총학생회는 경상북도대학연합(경북대학연합)을 중심으로 이번 캠페인을 경북도는 물론, 전국에 확산시켜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북대학연합은 지난달 15일 경북도청에서 ‘위안부 논문’으로 전 세계적인 비판을 받고 있는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학생 단체다. 이 단체 대표를 이다영 위덕대 총학생회장이 맡고 있다. 경북도 내 수많은 대학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는 게 지금의 위덕대, 그리고 총학생회인 셈이다.

이다영 총학생회장은 “사실 대학생들이 사회 이슈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 지금 당장 취업하는 게 우선이고, ‘내가 뭐해 먹고 살지’ 하는 게 우선적으로 생각이 들기 때문에 (사회에) 관심이 있다고 말하기는 힘들다”면서도 “우리 청년들이 미래라고 말을 하는데, 미래인 청년들이 현실에 안주하고 있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나 하나쯤이야 괜찮겠지 하는 생각보다 오히려 나 하나라도 하는 생각으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