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고도 험한 4천여 명의 내 집 마련 꿈
멀고도 험한 4천여 명의 내 집 마련 꿈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4.11 19:18
  • 게재일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부터 시작된 구미
중앙숲 지역주택조합
우여곡절 끝에 최근
市에 주택조합설립 인가 신청
전·현직 시의원 등 일부 지주
감정가 몇 배 많은 보상금 요구
조합측, 사업 추진에 차질 우려

난항을 이겨내고 최근 구미시에 주택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한 중앙숲 지역주택조합이 이번에는 일부 지주들의 터무니 없는 횡포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이 지역의 주택조합설립 사업은 송정동 일원에 1천384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지을 계획으로 지난 2016년부터 본격화했지만 조합장과 시공사, 업무대행사가 바뀌면서 진척이 없었다.

그러다 현 중앙숲 지역주택조합이 사업을 맡아 종전 조합원 등을 인수하고 80% 이상 지주들의 동의를 얻어 지난해 11월 지구단위계획 결정에 이어 최근 구미시에 주택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했다.

현 지역주택조합이 진척이 없던 사업을 어렵게 추진해 나가면서 조합원들의 기대감은 커져갔지만, 이 기대감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일부 지주들이 감정가의 수 배에 이르는 보상금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한시가 급한 사업 착수가 불가피해 보인다.

특히 과도한 보상금을 요구하고 있는 지주들 중 전·현직 구미시의원도 포함돼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주택조합측에 따르면 현직 시의원인 A씨는 자신의 땅 172평에 대해 12억원(평당 697만원)을, 전 시의원 B씨는 926평에 대해 76억원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B씨 가족들 역시 지주들로 평당 800여만원 이상을 요구하고 있고, 일부는 지상물인 나무를 한 그루당 830만원씩 보상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결과 현직 시의원 A씨가 보유한 땅은 체육시설용지(야구장)로 지난 2006년 1억7천여만원 사들인 것으로, 지난해 공시지가는 60여 만원이다.

또한 A시의원의 땅 가운데 188㎡만 아파트 사업부지에 포함되고 나머지 380㎡는 도시계획시설부지로 어린이공원을 조성해 구미시에 기부채납해야 할 땅이다.

주택조합 관계자는 “일부 지주들이 비대위를 만들고 계약을 체결한 지주들에게 전화를 걸어 헐값에 계약하지 말라며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체 사업부지의 13% 정도 보유한 이들이 과도한 보상금을 요구하면서 조금 더 저렴하게 내집 마련을 꿈꾸고 있는 대부분의 조합원들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시의원은 “취재에 응하고 싶지 않다. 중앙숲 지역주택조합에 대한 문제는 SNS에 글을 올려 놓았으니 참조하라”고 말했다.

한편, 중앙숲 지역주택조합의 조합원은 총 1천50명으로 그 가족까지 포함하면 4천여명이 내집 마련을 위해 이 사업에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